구글도 6억원 지원… 현역 군의관이 만든 ‘코로나 앱’

Published by HyeonJun Kim on

구글도 6억원 지원… 현역 군의관이 만든 ‘코로나 앱’
조선비즈 백윤미 기자
현역 군의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미확진자 모두에게 유용한 앱을 개발해 이목을 끌고 있다. 구글은 이 앱의 ‘해외 버전’을 만들어달라며 50만 달러(약 6억원) 지원 계획을 내놨다.

Categories: News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