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군의관이 만든 ‘코로나19 앱’…국제사회 주목

Published by HyeonJun Kim on

한국 군의관이 만든 ‘코로나19 앱’…국제사회 주목
정책브리핑 원세연
지난 3월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할 무렵. TV를 통해 대구·경북 상황을 접한 한 현역 군의관의 마음은 무거웠다. 치료가 꼭 필요한 환자들이 유행 초기 ‘중증도 분류’가 제대로 되지 않아 목숨을 잃는 상황이 너무도 안타까웠기 때문이다.

Categories: News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