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의관이 코로나19 자가진단 측정앱 개발

군의관이 코로나19 자가진단 측정앱 개발 국민일보 문동성 기자 현직 군의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자가 진단 및 확진자 중증도를 측정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했다. 국방의료정보체계(DEMIS) 성능개선TF팀의 진료정보담당 허준녕(33·사진) 대위가 그 주인공이다.

현직 군의관, 코로나19자가진단‧중증도 분류 앱 개발 ‘화제’

현직 군의관, 코로나19자가진단‧중증도 분류 앱 개발 ‘화제’ MBN 온라인뉴스팀 현직 군의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 진단 및 확진자 중증도를 측정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했습니다. 오늘(11일) 국군의무사령부에 따르면 국방의료정보체계(DEMIS) 성능개선TF팀의 진료정보담당 허준녕 대위는 지난 6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할 대상인지를 스스로 측정할 수 있는 ‘코로나19 체크업’ 앱 개발에 성공했습니다.